학과소식

여름 MT -소프트웨어학과 재학생과 김원교수

우리학과의 커리큘럼은 1학년 1학기 때부터 매학기 3-5개의 수업을 전공 및 교양 필수로 수강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.

재학생들은 매학기 모든 전공수업을 함께 들으므로써 높은 결속력을 자랑하며, 평생 서로 도와가며 살아갈 친구 및 동지가 되어가고 있습니다.

이러한 운영 방식 속에서 현재 우리 학과 재학생들과 배움을 마친 졸업생들의 학과 소감을 직접 들어 보았습니다.


재학생

  • 박예지
    SW중심대학의 혜택으로 두 종류의 인턴쉽을 수행할 수 있었습니다. 첫번째는 산학 중소기업에 파견되어 두 달간 회사 생활을 경험하고 팀 실무 프로젝트를 수행한 것입니다. 두번째는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에서 두 달간 관계형 데이터 베이스에 관한 프로젝트를 진행한 것입니다. 이를 위해 싱가폴 교수님들과 매주 영어로 미팅을 진행하고, 주중에는 중국인 박사 과정 조교와 개발과정에 관해 토론하였습니다. 기업 지원을 꿈꾸는 이들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실무 과정들을 하나하나 배울 수 있는 실전형 학과! 꿈이 있는 학생이라면 도전하기에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확신합니다.
  • 박재성
    산학협력을 생각하면 문서작업과 같은 전공 지식이 필요하지 않는 일이 떠오르게 됩니다. 하지만 소프트웨어학과의 산학협력은 다릅니다. 자신의 재능과 전공 지식을 맘껏 사용해 도전할 수 있는 우수한 기업과 협력하게 됩니다. 저 또한 산학과제를 통해 실무능력을 배울 수 있었고, 소프트웨어학과 전공 커리큘럼은 실무에서 꼭 필요한 전공이라는 것도 알 수 있었습니다. 실무에 적합한 개발을 배우고 경험하고 싶다면 소프트웨어학과에서 얻어 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. 
  • 윤지현
    해외 인턴쉽 이후 시야가 엄청나게 넓어지고 자신감도 많이 생겼습니다. 소프트웨어학과에 너무나 고마웠고 행복했습니다.

졸업생

  • 한주연
    소프트웨어로 세상을 바꾸고 싶은 꿈을 가지고 졸업하게 되었습니다.
  • 송제인(대학원생)
    세계 최고 권위 아파치 오픈소스에 제 작품을 공식 등록 했습니다.